Facebook Instagram YouTube
spc
spc

파리바게뜨

파리바게뜨는 일상의 소중함을 언제나 기억합니다. 앞으로도 항상 고객의 곁에서 매일의 기대와 매일의 가치를 담아 빵을 반죽하고구울 것이며, 팔기도 하고 나누기도 할 것입니다. 오랫동안 배를 채우고, 마음을 채우고, 추억을 채우고, 행복의 작은 빈자리를 채우는 '따뜻한 빵을 선물하는 것'이 파리바게뜨의 존재 이유입니다.
브랜드 배경이미지

BRAND STORY

기존에 없던 문화를 만들기 위해 달려온, 파리바게뜨
모든 게 낯설던 그 시절, 파리바게뜨는 기존에 없던 문화를 만들기 위해 달려왔습니다. 단순한 먹거리가 아닌 마음을 채우고,추억을 채우고, 행복의 작은 빈자리를 
채우자는 마음이 시작이었습니다. 주식인 식빵이 간식으로 여겨지던 때, 1988년 파리바게뜨 1호점을 시작으로 새로운 ‘빵 문화’를 이끌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 끝에, 
정통 바게트를 쉽게 구매하고 다양한 케이크를 취향에 맞게 선택하며 샌드위치로 한 끼 해결이 가능한 지금의 문화가 일상으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기존에 없던 문화를 만들기 위해 달려온, 파리바게뜨 모든 게 낯설던 그 시절, 파리바게뜨는 기존에 없던 문화를 만들기 위해 달려왔습니다. 단순한 먹거리가 아닌 마음을 채우고,추억을 채우고, 행복의 작은 빈자리를 채우자는 마음이 시작이었습니다. 주식인 식빵이 간식으로 여겨지던 때, 1988년 파리바게뜨 1호점을 시작으로 새로운 ‘빵 문화’를 이끌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 끝에, 정통 바게트를 쉽게 구매하고 다양한 케이크를 취향에 맞게 선택하며 샌드위치로 한 끼 해결이 가능한 지금의 문화가 일상으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close